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령 대천항~안면도 영목항 연륙교 4월 공사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과 태안군 고남면 고남리 안면도 영목항을 잇는 연륙교(국도 77호선) 공사가 4월부터 본격화된다.



14㎞ 2개 공구로 나눠 해저터널·교량

 6일 대전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안면도 연륙교 1·2공구 시공사인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코오롱건설 컨소시엄은 4월 초 보령과 안면도 등 2곳에 각각 현장사무실을 설치한 뒤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앞서 현대건설·코오롱건설 컨소시엄은 지난해 12월 말 국토관리청의 의뢰를 받은 조달청과 각각 공사계약서에 서명했다.



 이 연륙교 건설공사는 보령과 태안 안면도 사이의 바닷길 14㎞를 2개 공구로 나눠 해저터널과 교량 등으로 연결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5400억원이 투입되는 이 공사는 2018년 완공 예정이다. <지도 참조>



 공구별로는 1공구(7.9㎞)는 해저터널 6.9㎞(왕복 4차로)와 접속도로 1.1㎞(왕복 4차로), 2공구(6.1㎞)는 해상교량 1.7㎞(왕복 3차로)와 접속도로 4.3㎞(왕복 3차로)로 각각 건설된다.



 국토관리청은 당초 천수만에 인공섬을 조성한 뒤 2개의 해상교량을 연결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그러나 교각이 설치될 경우 인근 보령화력발전소 유연탄 수송 선박과 향후 건설될 보령신항을 드나드는 대형선박의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는 지적에 따라 인공섬 조성계획을 철회했다. 해상교량 건설 계획도 1개로 축소했다.



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