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만푸어는 환대받고 쿠퍼는 얻어맞고





기자 1명 사망 … 폭행 후유증 계속



ABC방송 분쟁 지역 전문기자 크리스티안 아만푸어는 3일(현지시간)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과 단독 인터뷰를 했다(위 사진). 반면 CNN 간판 앵커 앤더슨 쿠퍼는 카이로 취재 도중 친무바라크 시위대로부터 폭행을 당했다(아래 사진). [카이로 AFP=연합뉴스, CNN 캡처]



시위가 한창인 이집트에서 일부 친정부 시위대가 취재 중인 기자들을 폭행하고, 군인들이 무차별 검문·연행하는 일이 계속돼 국제 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CNN 간판 앵커 앤더슨 쿠퍼 는 카이로 거리를 현장 취재하다 친무바라크 시위대로부터 2, 3일(현지시간) 연속 폭행을 당했다. 그는 그 뒤부터 지하 방에서 소식을 전하고 있다.



언론인 사망자도 처음 발생했다. 지난달 28일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 인근에 있는 자신의 집 난간에서 시위 사진을 찍다가 저격수에게 총격을 당한 이집트 국영 신문사 알타운 소속 사진 기자 아흐메드 마흐무드는 치료를 받다 4일 숨졌다. 현지 소식통은 “스웨덴 공영방송 SVT 기자 한 명도 1일 흉기에 찔려 중태”라고 전했다. 폭행 당한 기자는 수십 명에 이른다.



 이집트 군의 취재 활동에 대한 통제도 강화됐다. 카이로에서 현장 취재 중인 본지 기자는 4일 밤 도심을 이동하면서 군인들에게 10여 차례 검문을 당했다. 군 또는 보안경찰의 사무실로 추정되는 곳으로 ‘임의 동행’까지 당했다.



 한편 미국 ABC방송의 분쟁지역 전문기자 크리스티안 아만푸어 는 3일 카이로 대통령궁에서 무바라크와 단독 인터뷰를 했다. 시위 시작 이후 무바라크가 서방 언론과 인터뷰한 건 처음이다.



카이로=이상언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