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노총 조합비 왜 줄었나





“집행부 정치투쟁 몰두에 실망
현장 조합원들 일체감 못 느껴”
조합원 늘었지만 8억여원 감소
올 예산 10% 이상 축소하기로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조합비(가맹비) 납부가 지난해에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노동계에 따르면 지난해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조합비 납부액은 72억6099만원으로 전년보다 8억7000만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조합원들의 조합비 납부율이 75%에서 64.6%로 급격히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 여파로 민주노총은 지난달 27일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올해 예산을 지난해보다 10% 이상 축소했다. 아울러 조합비 납부율을 끌어 올리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민주노총은 산하 노조나 연맹에 가입돼 있는 조합원들로부터 1인당 매달 1500원의 조합비를 받고 있다.



 지난해 민주노총의 조합원은 66만9000여 명으로 전년보다 1만9000여 명이 늘었다. 지난해는 공무원노조의 조합원수가 크게 늘어난 결과다. 그런데도 가맹비가 줄어든 것은 가맹비를 내는 조합원이 한 해 전보다 5만5000여 명이 줄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공무원노조의 납부율은 2009년 55.2%에서 지난해 17.6%로 떨어졌다. 또 비정규교수노조의 납부율도 2009년 54.5%에서 지난해 22%로 감소했다.



 노동계에서는 조합비 납부율 저하는 조합원들의 민주노총에 대한 일체감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노동계의 한 관계자는 “민주노총 집행부가 정치투쟁에 몰두하면서 괴리감을 느낀 현장 조합원들이 상급단체에 대해 실망감을 나타낸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에는 KT와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메트로 등 대형 노조와도 결별했다. 또 조합 전임자들에 대한 임금 지급을 중단한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시행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기업들은 지난해 7월부터 타임오프 시행과 동시에 조합 전임자들에 대한 임금 지급을 중단했다. 하지만 전임자를 줄이지 못한 조합이 전임자 임금을 자체 조달하다 보니 상급단체인 민주노총에 낼 조합비가 감소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민주노총 측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답변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