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월 48년 만의 추위 … 내달초 평년 기온





서울 1월 평균 기온 영하 7.1도





올해 1월 서울의 날씨가 근 반세기 만에 가장 추웠던 것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9일까지 서울의 1월 평균 기온은 영하 7.1도로 집계됐다. 48년 전(1963년) 영하 9.1도를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30일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3.6도까지 내려갔고, 낮 최고 기온은 영하 5.7도였다. 이달 마지막 날인 31일의 경우 최저 영하 12도, 최고 영하 1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를 토대로 추산해 보면 이달 평균 기온은 81년의 영하 7.0도를 제치고 63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할 것이 거의 확실시된다.



 낮 최고 기온도 29일까지 평균 영하 3.6도를 기록, 역시 63년(영하 4.8도) 이래 가장 낮았다. 아침 최저 기온은 30일까지 평균 영하 10.5도로 81년(영하 10.8도) 이래 최저였다.



 최저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진 날은 30일 가운데 18일이나 됐다. 역시 63년(25일) 이래 가장 많았다. 평균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온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



 전국 기온의 경우 29일까지 평균기온이 평년기온(71~2000년 평균)보다 3.6도 낮은 영하 4.4도였다. 81년(영하 4.8도) 이래 최저 수준이다. 최저·최고 기온 평균은 각각 영하 9.2도와 영상 0.8도였다. 각각 81년(영하 10.0도), 77년(영상 0.6도) 이래 가장 낮았다.



 추위는 내달 초부터 평년기온(최저 영하 5도, 최고 영상 3도)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서울지역의 경우 설날인 다음 달 3일 최저 영하 5도, 최고 영상 6도를 기록한 뒤, 연휴가 끝나는 6일에는 최저 영하 1도, 최고 영상 7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