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쑨원의 손녀, 대만서 교통사고 치료 중 숨져









청나라를 무너뜨리고 중화민국을 탄생시킨 1911년 중국 신해혁명의 지도자 쑨원(孫文)의 유일한 손녀인 쑨쑤이펀(孫穗芬·72·사진) 여사가 별세했다고 신화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상하이와 홍콩을 오가며 지내온 쑨 여사는 지난 1일 화훼 엑스포 참석차 타이완을 찾았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후 중태에 빠져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쑨 여사는 쑨원의 아들이자 국공내전 당시 국민당의 최고 실력자였던 쑨커(孫科) 전 대만 고시원장의 딸이다. 그녀는 중국 대륙이 공산화되기 직전인 1949년 아버지를 따라 대만으로 이주했으나 교육은 주로 홍콩에서 받았다. 쑨 여사는 스튜어디스로 일하다, 미 공군 조종사로 참전한 경험을 갖고 있는 남편과 19세 때 결혼해 세 아들을 뒀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