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SK그룹 회장, 자원경영 위해 지구 한 바퀴





브라질·호주 방문 나서



최태원(오른쪽)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9월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아이크 바티스타 브라질 EBX그룹 회장과 만나 자원개발 등 상호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자원이 무기인 시대가 옵니다. 자원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자원 경영’을 외치며 활발한 행보를 펼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구 한 바퀴를 돌고 있다. 이번 ‘화두’ 역시 자원이다. 30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 연례회의 참석에 이어 다음달 10일까지 브라질·호주를 방문한다. SK 그룹이 투자하고 있는 철광석·석탄 광산 사업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서다. 최 회장이 두 나라를 직접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회장은 브라질에서 자원·에너지 그룹인 EBX의 아이크 바티스타 회장을 만난다. SK는 지난해 EBX 산하의 철광석 업체 MMX에 7억 달러를 투자했다. 자원개발과 관련한 단일 투자로 최대 규모였다. 최 회장은 바티스타 회장과 자원개발 협력 방안에 대해 추가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브라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복합산업단지도 방문한다. 산업 단지 내에는 유전, 발전소, 제철소, 자동차 공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최 회장은 ‘SK가 가진 기술과 자원을 교환한다’는 전략에 따라 산업단지 건설에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어 최 회장은 호주에서 5일간 머물며 1990년부터 투자해온 탄광을 둘러볼 계획이다. SK는 클라렌스, 샤본, 스프링베일, 앵구스 플레이스 등 4개 석탄 광구에 1억30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액화천연가스(LNG) 전문기업인 산토스에도 들러 호주의 LNG 개발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만우 SK 브랜드관리실장은 “지난해 SK 그룹의 자원개발 매출이 처음으로 1조원을 넘었다. 앞으로도 글로벌 자원 경영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