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애플 실적 예측 1위 ‘블로거’ 데디우 단독 인터뷰





‘아마추어 애널리스트’ 호레이스 데디우(사진)는 개인적으로는 열렬한 ‘애플팬’이다. 애플 주식도 갖고 있지만 거래는 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가 애플에 주목한 것은 노키아에서 근무하던 시절이었다. 시장에 갓 나온 아이폰의 데이터를 살펴보다 엄청난 성장 가능성을 발견하고 충격을 받았다. 하지만 사내 분위기는 달랐다. 대부분은 이제 시장점유율 2%를 넘긴 회사라 시큰둥한 반응이었다. 그가 동지를 찾은 건 인터넷에서였다. 자신처럼 애플의 성장성에 주목한 블로거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시장을 전망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2009년 애플 전문 블로거의 길로 들어섰다. 그는 23일 본지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이런 관심과 열정이 애플을 샅샅이 들여다보게 했다”며 그게 결국 정확한 예측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아마추어가 프로를 앞설 수 있었던 힘이 뭐라고 보나.

 “프로를 움직이는 건 돈이지만 우리(아마추어 애널리스트)는 열정으로 움직인다. 그만큼 일에 대한 동기부여가 다르다. 돈을 버는 거냐, 열정이냐의 차이가 성과의 차이로 나타난다. 관심 없는 기업을 분석하다 보면 아무래도 동기부여가 약해질 수 있고, 정확한 정보보다 고객이 좋아하는 정보에 초점을 맞출 수 있다. 프로 애널리스트가 이런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 거꾸로 내가 증권사에 소속돼 있었다면 제대로 된 예측을 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아마추어가 강세장에서만 잘 한다는 비판도 있는데.

 “아무래도 아마추어가 해당 기업에 대한 열정이 강한 만큼 그럴 우려는 있다. 하지만 모든 아마추어가 ‘장밋빛 전망’만 하는 건 아니다. 나도 애플의 자료를 볼 때마다 혹 약세 신호가 없는지 살핀다. ”

 - 잡스 없는 애플이 순항할 수 있을까.

 “잡스가 만든 것 중 가장 위대한 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같은 상품이 아니라 애플 그 자체다. 관건은 잡스가 복귀하지 못하더라도 뒤에 경영자들이 특유의 창조적 문화를 유지할 수 있는가다. 내가 보기에 팀 쿡 최고운영책임자는 그런 자질이 있다는 걸 충분히 입증했다. ”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