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광장 행사 크게 줄어든다




지난해 10월 1일 하이서울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리는 불꽃쇼. 올해는 서울시의 문화예술사업 예산 삭감으로 대규모 문화행사 개최가 불투명해졌다.

서울시는 시의회가 올해 14개 문화예술사업 예산 463억원을 삭감해 각종 공연·축제 등 문화사업을 일부 취소하거나 축소해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2004년 시작돼 매년 20만 명 이상 관람해온 ‘문화와 예술이 있는 서울광장’ 관련 예산 15억원과 서울문화재단이 광복절 전후 서울광장에서 펼쳐온 ‘서울광장오픈갤러리사업’ 예산 3억원이 예산 심의에서 전액 삭감됐다.

 서울시가 올해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려고 했던 ‘지하철 미니도서관’ 예산 3억5000만원과 ‘서울관광대상’ 예산 6억1000만원, ‘한강예술섬’ 조성 사업 예산 411억원도 모두 삭감됐다.

또 하이서울페스티벌(15억원), 서울드럼페스티벌(2억원) 등 각종 축제 행사 경비도 33∼50% 줄었다. 안승일 서울시 문화관광기획관은 “하이서울페스티벌과 서울드럼페스티벌은 서울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행사로 자리 잡았는데 예산 삭감으로 정상적인 개최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의회 민주당 김미경(은평2) 대변인은 “시급하지 않은 홍보·전시성 행사와 예술적 가치가 떨어지면서 돈을 낭비하는 행사를 중심으로 예산을 삭감했다”고 설명했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