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5개월만에 집으로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이틀간 조사를 받은 뒤 석방된 신정환씨가 종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경찰은 신씨의 불편한 다리 등을 이유로 불구속 수사를 결정했다.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