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당에 위치한 복합가족 묘원





충주 진달래 가족묘원 분양





충북 충주시 앙성면 본평리에 들어선 진달래공원묘원(사진)이 분양 중이다. 26만여㎡ 규모로 매장과 봉안(납골)을 겸하는 복합가족공원묘원이다.



 현재 1만5000여기의 묘가 들어서 있다. 추가로 매장묘·봉안(납골)묘·복합묘가 분양되는 것. 다음달 중 3만여㎡(매장묘기준 약 2000기) 규모의 현대식 묘원단지가 조성된다. 선착순으로 위치 선택권이 주어진다.



 장사법에 따라 매장묘에 안치된 고인은 15년마다 3회 연장해 최장 60년이 지나면 개장해 봉안(납골)으로 다시 안치하여야 한다. 진달래공원묘원은 고인을 매장한 후 그 자리에 봉안(납골)묘를 그대로 설치하기 때문에 봉안(납골)묘를 따로 구입할 필요가 없다.



 탄산온천·능암한우촌·충주호 등이 주변에 있어 성묘길에 가족나들이도 할 수 있다. 업체 측은 “폭우에도 유실을 걱정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배수시설을 잘 갖춘다”며 “풍수지리학적으로 입지여건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분양문의 02-546-2811.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