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림] 김운회의 新고대사를 연재하며

언제부턴가 한반도와 한민족에게서 북방은 사라졌습니다. 거대한 북방사는 잊혀지고 미신처럼 무시됐습니다. 북방을 누비고 역사를 호령하던 우리 민족은 한반도에서만 서성이게 됐습니다. 오늘날까지 강단사학 혹은 실증사학이란 이름의 흐름은 한민족 역사를 한반도로만 밀어 넣고 있습니다.

이제 젊은 사학자들이 사서(史書)의 먼지를 털고 힘차게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광대한 북방을 달리고 역사를 쓴 선조들의 기록이 폭발하고 있습니다. 김운회 동양대 교수는 그 가운데 한 명입니다.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 좌파 이데올로그를 하다 어느 날 역사에 천착했습니다. 지금까지 쥬신을 찾아서 삼국지 바로 읽기 새로 쓰는 한일 고대사 같은 책을 냈습니다. 북방사 전공입니다. 스스로 실증 사학자라고 하는 그는 사료(史料)를 중시합니다.

중앙SUNDAY는 김 교수가 새로운 해석과 틀로 쓰는 신(新)고대사를 8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신고대사는 단군을 넘고, 고조선을 넘어 한민족 DNA의 원형으로 접근할 것입니다. 우리가 잊고 있던 북방사의 문을 열어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