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고소 숱하게 했지만 대부분 무혐의 처리하더라”

시행사에 근무하는 동생의 권유로 5년 전 원주에서 함바집을 운영한 적이 있다는 송길영(57)씨를 13일 수원시 경기도청 앞에서 만났다. 경찰 총경급 이상 간부 41명이 유씨를 알고 지냈다는 소식이 전해진 다음 날이다. 송씨는 “그 사람들이 다 배운 도둑×입니다. 경찰 간부 등 사회지도층 인사들이 음으로, 양으로 다 해 먹은 것 아닌가요. 못 배운 사람들 갈취하고…. 이러니 정부를 믿을 수 없다는 겁니다. 경찰이 업자와 짜고 이권 챙기는 나라가 제대로 된 나라인가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유씨 일당에게 속아 2억여원을 뜯겼다고 주장한다.

“2008년 4월 천안·아산의 Y건설 함바집 운영권을 3억5000만원에 받기로 하고 유씨 매제 김모씨에게 계약금 2억원을 건넸어요. 그런데 몇 달 뒤 다른 사람이 운영권을 가져갔어요. 이중계약이었죠. 2009년엔 전직 목사라는 박모씨와 계약을 했는데 그것도 사기였고. 경찰서에 가서야 김씨·박씨가 유씨와 짜고 일하는 2차 브로커이며, 한 패라는 걸 알게 됐습니다.”

송씨는 “경찰은 그러나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김씨는 다른 건으로 집행유예 중이었으니 내 사건 관련 혐의가 인정되면 형량이 아주 높죠. 그런데 담당 형사가 차일피일 조사를 미루더라고요. 지난해 7월 김씨가 다른 사건으로 구속되면서 고소 7개월여 만에 구치소에서 가까스로 대질신문을 했어요.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10일 만에 김씨는 석방됐어요. 버젓이 거리를 활보하고 다녀요.”

경찰은 지난해 9월 김씨를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검찰은 송씨를 조사도 하지 않은 채 1주일 만에 무혐의 처분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송씨는 검찰 결정에 불복해 지난해 말 서울고법에 재정신청을 청구했다.

“유씨도 30건 이상 고소·고발 당했지만 다 무혐의 됐어요. 요즘 와서 보니 전·현직 경찰 간부들이 유씨로부터 수천만원, 수억원씩 받았기 때문에 그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송씨는 건설현장의 실태에 대해 진씨와는 다르게 말했다. “현장소장부터 관리부장까지 함바집 뜯어먹고 살아요. 직원들이 회식한 뒤 술값 계산서를 들고 와 내달라고 하는 건 다반사고요. 그 사람들 명절이나 휴가·교육갈 때 인사 와요. 용돈 달라는 거죠. 기본이 100만원이죠. 1년에 그렇게 들어가는 돈이 1000만원 이상입니다.”

그건 오래전 얘기 아니냐고 떠봤다. “지금도 마찬가지죠. 은연중 연락이 옵니다. 그럼 줘야지 별수 있나요.”



함바=일제시대 때부터 건설현장에서 쓰던 말로, 일본어 ‘はんば(飯場)’에서 유래했다. 원래는 광산이나 토목공사현장에 있는 노무자 합숙소’를 뜻한다. 뜻이 약간 바뀌어 ‘가건물로 지은 건설현장 식당’을 가리킨다. 서민생계형 소규모 함바에서 1960년대 강남 개발, 70~80년대에 도시 개발로 대형 토목공사와 건설이 많이 생기면서 기업형으로 바뀌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