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발병 직후 치료하지 않으면 10%는 평생 장애 겪을 수도”

최용성(57·정신과 전문의·사진) 경기도 이천시 정신보건센터장은 요즘 새로운 유형의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구제역으로 인한 소·돼지 살처분 현장을 다녀온 뒤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다. 환자들은 밤에 악몽을 꾸거나 잠을 설치고, 낮에는 돼지 울음 같은 환청이 들리거나 작은 소리에도 쉽게 놀라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 심해지면 공황장애와 인지체계 이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최 센터장은 “증상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며 “전쟁터나 재난 현장을 경험한 사람들이 흔히 겪는 외상후스트레스증후군(PTSD)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의 사람이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지겠지’라고 생각하거나 ‘남들에게 정신병자로 낙인찍히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 때문에 정신과 치료를 꺼리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천시는 지난해 12월 27일 돼지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15개 농가에서 구제역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6만3000여 마리의 소·돼지 등을 살처분했다. 7만3000여 마리가 추가로 구제역 검사를 받고 있으며, 이 중 90% 이상 살처분될 것으로 보인다.

군인 700여 명을 포함, 연인원 1300여 명의 공무원이 살처분 현장에 투입됐다. 이천시 공무원 중 여직원을 뺀 300명의 남자 직원이 돌아가며 살처분 작업에 참여했다. 한 사람이 두 번꼴로 매몰 작업을 했다. 이 가운데 특히 돼지 살처분 현장을 다녀온 직원의 증상이 심각하다. 소는 약물을 주사해 죽인 상태에서 땅에 묻지만, 돼지는 마리 수가 많아 일일이 다 약물을 주사할 수 없어 생매장을 하기 때문이다. 11일에는 부발읍에서 살처분 작업에 참여한 한 남성이 정신적 고통을 이기지 못해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다.

최 센터장은 “살처분 현장에 다녀온 한 공무원은 ‘구덩이에 들어가지 않으려고 울어대는 아기돼지를 몰아넣다 보니 마치 내가 유대인을 학살하는 나치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호소했다”고 말했다.

최 센터장에 따르면 PTSD를 호소하는 사람의 30%는 며칠 또는 몇 달 안에 정상으로 회복된다. 하지만 40%는 가벼운 증상이 남고, 나머지 30%는 이보다 증세가 심하다. 그는 “보건소에서 나눠준 진단표에 따라 자가진단해 24점 이상일 경우 전문가와 상담할 필요가 있다”며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10명 중 한 명은 장애가 평생 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