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 그룹 회장 집이 뭐 이래”

 정주영은 근면하고 검소했다. 집에선 낡은 소파와 집기를 계속 사용했다.
 검소하기도 했지만 일에 파묻히다 보니 그런데 신경 쓸 틈조차 없었던
 것이다. 당시 기업인들은 그렇게 바쁘게 한국 경제를 일궈나갔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