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악성 폭로정치, 윤리위서 징계해야

민주당 이석현 의원의 폭로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 아무리 권력자인 여당 대표의 아들이라지만 어떻게 서울대 로스쿨에 부정입학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까. 그것도, 자기보다 성적이 좋은 학생 5명을 따돌리고 새치기 입학할 수 있을까. 이 의원은 부정입학을 얼마나 확신했으면 공식석상인 의원총회 자리에서 실명까지 거론했을까. 설상가상(雪上加霜) 야당의 원내대표는 ‘정확한 제보”라고 거들기까지 했을까. 누구의 제보를 받았는지 모르지만, 그런 중대한 사안에 대해 서울대에 확인 전화 한 번 하지 않았다. ‘아니면 말고’식 폭로도 이 정도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어느 모로 보나 무책임하기 이를 데 없는 폭로가 터질 수 있었던 첫 번째 원인은 물론 이석현 의원 본인의 자질 문제일 것이다. 그는 이미 몇 차례 근거가 희박한 폭로성 발언을 터뜨린 경력이 있다. ‘대통령이 들른 떡볶이 집은 망할 것’이란 경망한 말 등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스스로 자중(自重)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이런 행위들이 정치적 자산이나 되는 듯 공격적·자극적인 표현의 도를 더해 왔다.

 민주당에도 책임이 있다. 제1 야당으로서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근거가 부족한 폭로를 거듭하면서 공당으로서의 책임감을 상실한 듯하다. 그동안 내뱉은 폭로와 공격적인 언행을 보면 상대 정당이나 정치인에 대한 존중이나 객관적 평가를 포기한 채 적대감에 휘둘려온 듯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폭로가 사실이 아님이 신속히 밝혀진 것이다. 너무나 명백한 사안이기에 야당도 신속히 사과를 했다. 그러나 이는 해프닝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이 의원은 아무 생각 없이 내뱉은 한마디지만 피해는 심각하다. 먼저 당사자인 안상수 대표의 아들이 입은 정신적 피해는 말할 것도 없다. 아버지가 정치인이란 이유로 전도유망한 청년의 프라이버시가 박탈당해선 안 된다. 국내 최고의 학부인 서울대 로스쿨 역시 신뢰에 상처를 입었다.

 무엇보다 가장 큰 피해자는 대한민국 정치다. 정치인 개인이나 특정 정당의 문제를 떠나 우리나라 정치의 문제점이 단적으로 드러난 심각한 사건이다. 대의정치에서 정치는 말이다. 유권자를 대신해 권한을 행사하는 국회의원은 유권자의 신뢰 없이 존재할 수 없다. 유력 정치인의 말은 그만큼 영향력도 크다. 그래서 국회의원의 말은 신중하고 정확해야 한다. 그렇지 못할 경우 정치불신만 만연하게 된다. 정치가 국민의 신뢰를 잃을 경우 제대로 기능할 수 없다. ‘신뢰’라는 사회적 자본(Social Capital)은 선진사회로 가는 기초자산이다. 정치권이 선진사회로 가는 국민들의 발목을 잡고 있는 꼴이다.

 한나라당이 이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사법적 처리는 사법부에 맡기더라도 정치권이 할 일은 남아 있다. 국회 윤리위원회에서 다뤄야 한다. 윤리위는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강용석 의원 등에 대한 징계도 하지 못하는 무력한 모습으로 손가락질 받아 왔다. 이처럼 명명백백한 사안을 두고서 의원들 스스로 뼈를 깎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유권자들은 실낱 같은 기대나마 접지 않을 수 없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