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전지검, 신협중앙회 압수수색

신협중앙회가 신협법 개정을 위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1억4000여만원의 후원금을 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지검은 지난 7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신협중앙회 본부를 압수수색해 컴퓨터와 서류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검찰에 따르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1억4000여만원의 기부금을 알선한 혐의로 신협중앙회 간부 3명을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의뢰를 했고, 대전지검이 이 사건을 넘겨받았다. 신협 직원들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의원은 10여 명으로 알려졌다.

 대전지검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신협이 법 개정을 조건으로 의원들에게 조직적으로 후원금을 전달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대전지검 관계자는 “수사는 초기 단계”라며 “구체적인 혐의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협중앙회 관계자는 “10만원의 정치 후원금을 내면 연말에 소득공제로 돌려받을 수 있어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것”이라며 조직적 로비 의혹을 부인했다. 만일 신협이 직원들을 동원해 특정 의원에게 후원금을 몰아줬다면 이는 ‘제2의 청목회 사건’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 서울북부지검은 지난 11일 청원경찰친목협의회(청목회)로부터 법 개정을 도와 달라는 청탁과 함께 각각 990만~5000만원의 불법 후원금을 받은 혐의로 의원 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그동안 신협은 중앙회가 지역조합에서 올라오는 여유 자금과 상환 준비금 등을 활용해 직접 대출을 할 수 있도록 신협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부실 책임자에게 손해배상청구를 할 수 있는 경우를 확대하고 위법 행위에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반대해 왔다.

대전=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