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7일 서울 영하 15도 …‘블랙아웃 먼데이’우려






지난 10일 아침 매서운 한파가 몰아쳤다. 서울의 최저 기온은 영하 11.8도. 목도리·마스크로 얼굴을 칭칭 휘감은 채 출근한 시민들은 사무실에 들어선 뒤에도 쉽게 겉옷을 벗지 못했다. 아침부터 사무실 난방이 풀가동됐지만 주말 동안 차갑게 식었던 터라 평소 같은 온기가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날은 낮 최고기온도 영하 4.6도에 머물렀다. 결국 정오 무렵 전력 수요가 전국적으로 7184만㎾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남은 전력은 407만㎾에 불과했다. 전력예비율로 따지면 5.7%로 적정 수준인 10%의 절반 밖에 되지 않았다. 7일 7142만㎾로 사상 최고 기록을 깬 지 불과 사흘 만의 일이었다.

 문제는 이날이 끝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다음 주 월요일인 17일이 더 큰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전력수요관리 주무부서인 지식경제부나 전력거래소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우선 17일 아침 서울의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고 낮 최고기온도 영하 5도에 머물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가 있다. 일단 예보상으로는 지난 10일보다 더 춥다. 게다가 하루 전날인 16일 기온은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을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의 아침기온이 영하 16도까지 떨어지고, 낮 최고 기온도 영하 8도로 예상된다. 1주일 전인 9일의 최저·최고 기온인 영하 10.3도와 영하 0.3도보다 한참 낮다. 따라서 17일인 월요일은 냉랭해진 사무실을 덥히는 데 일주일 전보다 더 많은 전기가 들 것으로 예상된다. 최고 전력수요를 경신하면서 예비전력이 400만㎾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도 아주 크다.  

지경부 최형기 전력계통과장은 “전력 수요가 추위에 민감하게 반응해 기온이 1도 낮아지면 약 50만㎾씩 사용량이 늘어난다”며 “한파가 다시 닥친다면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높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12일 최경환 지경부 장관이 담화문을 발표하고 시민들에게 절전 노력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한 것도 이 때문이다. 한파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전력수요가 치솟고, 대규모 정전사태인 ‘블랙아웃(Black Out)’마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탓이다.

 앞서 전력거래소는 올겨울 최대 전력수요를 7250만㎾로 예상했다. 국내총생산(GDP)·경기전망·기온분포 등을 감안해 산출한 수치다. 10일 소비량 7184만㎾는 여기까지 불과 66만㎾를 남겨둔 것이었다.

가장 손쉬운 응급처방은 난방용 전기 사용을 줄이는 것이다. 에너지관리공단 생활실천홍보실 김근호 과장은 “내복을 입으면 3도 정도의 보온효과가 있기 때문에 실내 난방온도를 3도 정도 낮출 수 있고, 난방 에너지도 20%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