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핑] “민주당 김해을 공천 말아야”

국민참여당 이병완 상임고문은 민주당 최철국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오는 4월 27일 치러지는 경남 김해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 “재·보궐 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정당(민주당)은 도의적인 책임 차원에서 (후보) 공천을 하지 않는 게 맞다”고 14일 말했다. 이 고문은 기자 간담회에서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고 참여당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참여당의 뿌리는 ‘마음의 고향’인 김해 봉하마을에 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지를 잘 받드는 (참여당) 후보가 재·보선에서 당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