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무현 정부 때 국정원장 김만복씨 “MB 대북 강경책 탓 연평패전 발발”





일본 월간지 ‘세카이’에 기고





노무현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김만복(사진) 통일전략연구원장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전략을 비판하는 글을 일본 월간지에 기고했다. 국정원 내부에선 “퇴직한 사람의 사적 활동”이라고 전제하면서도 “국가안보기관을 책임졌던 사람의 처신으론 부적절하다”는 뒷말이 나온다. 한 관계자는 “재직 시절 인질사태 해결에 역할을 한 해외요원의 신상을 노출시키고 북한 측과의 대화록을 부적절하게 공개해 국정원의 위상에 누를 끼친 분이 기고문으로 파장을 또 일으켰다”고 말했다.



 더구나 이 기고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 전에 작성된 것이어서 시의성도 떨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 전 원장은 기고문 말미에 ‘덧붙이는 글’을 통해 반년 전 작성된 글임을 밝히면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은) 한국의 안보 태세에 커다란 구멍이 뚫린 끝에 발발한 ‘연평패전’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논란의 소지가 있는 김 전 원장의 기고는 진보성향의 월간지 세카이(世界) 2월호에 게재됐다. 그는 우선 “천안함 침몰과는 관련이 없다”는 북한 주장을 ‘강변’이라고 명백히 밝혔다.



 하지만 기고문 대부분은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 전략을 강하게 비난하는 데 할애했다. 그는 “현 정부 들어 서해가 전쟁의 바다로 변했고 안보에 구멍이 뚫렸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명박 정권은 한·미 동맹에 올인(집중)하면서 ‘대북 봉쇄전략’으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