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난화의 역설 … 되레 지구촌 한파 불러

지난해 지구는 기상관측 사상 가장 덥고 비가 많았던 해로 기록됐다. 지구가 더워지면서 세계 곳곳에선 이상기후로 인한 재난이 빈발하고 있다. 브라질 남동부에선 폭우로 361명이 숨졌다. 호주 동부에선 기록적인 홍수로 13명이 목숨을 잃었다. 미국의 남동부 애틀랜타시엔 혹한과 함께 폭설이 찾아와 사흘째 도시 기능이 마비됐다.



지난해 평균 기온 사상 최고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가장 더웠던 해=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산하 국립기상데이터센터(NCDC)는 지난해 세계 평균 기온이 20세기 평균(섭씨 13.9도)보다 0.62도 높아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2005년 기록과 같은 수준이다. 이로써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중 9년이 역대 가장 기온이 높았던 상위 10위 안에 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1976년 이후 34년 연속 지구 기온이 20세기 평균 기온을 웃돈 것으로 측정됐다. 북극해에서 얼음으로 덮인 면적도 2007, 2008년에 이어 79년 관측 개시 이후 셋째로 좁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미 항공우주국(NASA) 내 고다드(Goddard) 연구소도 이날 같은 측정 결과를 공개했다.



 NCDC 데이비드 이스터링 소장은 “온실가스로 인한 지구 온난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음이 이번 조사 결과 밝혀졌다”며 “지구 온난화는 세계 곳곳에서 기상이변을 일으키는 원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예컨대 온난화로 북극 빙하가 녹으면서 찬 공기를 남쪽으로 밀어내 유럽과 미국 동부에 이상저온 및 폭설을 유발했다는 것이다. 러시아와 파키스탄에서 동시에 가뭄과 홍수가 닥친 것도 뜨거운 공기가 제트기류를 타고 빠른 속도로 이동하며 기상이변을 일으켰기 때문이라는 게 NCDC의 설명이다.



 ◆세계 곳곳 기상이변=브라질 남동부 리우 데 자네이루 주와 상파울루 주 등에선 갑작스러운 폭우로 홍수와 산사태가 잇따랐다. 13일까지 361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으나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폭우는 남동부를 거쳐 중부 및 북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와 에스피리토 산토 주로도 옮겨가고 있어 피해가 전국으로 확산할 조짐이다.



 호주 퀸즐랜드 주와 브리즈번·투움바·입스위치시를 덮쳤던 폭우는 13일부터 멈췄다. 이번 폭우로 브리즈번시에선 12만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기고 1만5000여 채의 주택과 건물이 물에 잠겼다. 이로 인해 13명이 숨지고 74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남동부 조지아 주 애틀랜타시엔 12일 최저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진 데 이어 폭설까지 겹쳐 공항과 도로가 끊겼다. 대부분 학교도 사흘째 휴교 중이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