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올 10조 통큰 투자 3000명 새로 뽑는다





사상 최대 … R&D도 강화





SK그룹이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와 인력 채용 계획을 밝혔다.



 SK그룹은 올해 투자 규모를 지난해(8조원)보다 31% 늘린 10조5000억원으로 정하고, 3000명(대졸 신입 1200명 포함)을 새로 채용하겠다고 13일 발표했다.



투자 규모는 지난해 SK그룹 전체 매출의 10% 정도로, 한 해 10조원 이상 투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SK그룹의 투자 규모는 2005년 5조원에서 6년 만에 2배가 됐다.



 SK는 전체 투자금액 가운데 국내에 8조8000억원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 중 5조7000억원을 고용창출 효과가 큰 정보통신 인프라와 에너지 설비 효율화에 투입한다.



구체적으로는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인 롱텀에볼루션(LTE)서비스, WCDMA·유선 광대역 인터넷 설비 등 IT 인프라 구축, 정유시설 보수, 태양광·광학필름 생산에 투자할 방침이다.



 차세대 먹을거리를 만들기 위한 연구개발(R&D) 투자도 강화한다. SK는 미래핵심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차세대혁신기술(8000억원), 신성장사업 육성(3000억원), 녹색에너지자원 개발(3000억원) 등 R&D에 1조4000억원을 배정했다. SK그룹의 R&D 투자액은 2006년 6000억원, 2007년 1조원 등 최근 5년간 꾸준히 높아졌다.



 해외투자액 1조7000억원은 ‘자원부국’의 경영방침에 따라 원유·천연가스광물 같은 해외 자원개발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현재 16개국 27개 광구에서 5억 배럴 수준의 원유를 확보하고 있는 SK는 중장기적으로 현재의 2배 수준인 10억 배럴까지 원유 확보량을 늘리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SK 신규채용 규모 3000명은 지난해보다 25% 많은 수치다.



SK는 직접채용 외에도 사회적 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간접적으로 일자리를 만드는 데도 힘을 쏟기로 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대규모로 투자해 미래기술과 역량 있는 인재를 확보하는 것이 기업의 중장기 성장에 가장 중요한 경쟁력”이라며 “현재 SK와 같은 규모의 기업을 세계 각지에 여러 개 만들기 위한 필수과제라 생각하고 투자와 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