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우중, 대우조선 중국 행사에 왜?





현지기업과 MOU 체결식 참석
“대우에 애정” “재기 행보” 시각



7일 중국 선양에서 열린 대우조선해양과 르린그룹 간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왼쪽)과 왕민 랴오닝성 서기. 사진은 요녕신문 인터넷사이트의 동영상 화면 캡처. [연합뉴스]



김우중(75) 전 대우그룹 회장이 7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열린 대우조선해양과 르린그룹 간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했다. MOU는 중국 단둥(丹東)에 조선산업 기지를 건설하고 선박·해양설비 건조 및 수리, 물류, 에너지 개발 등에서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전 회장이 옛 대우 계열사의 비즈니스 자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대우의 세계 경영을 이끌었던 김 전 회장은 1999년 대우그룹 해체와 함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로는 이렇다 할 사업 활동을 하지 않았다. 옛 대우그룹 임직원들 모임에만 간간이 얼굴을 비쳤다.



 당초 대우조선해양은 이 행사에 남상태 사장과 왕민(王珉) 랴오닝 서기장 등이 참석했다고 소개했을 뿐 김 전 회장의 참석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현지 언론의 인터넷 기사를 통해 김 전 회장의 참석이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김 전 회장이 이번 MOU 체결에 모종의 역할을 했고 대우조선을 통해 ‘재기’를 모색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김 전 회장과의 관련을 부인했다. 회사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은 MOU 체결에 관여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김 전 회장을 초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의 측근인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장(전 대우 사장)은 “예전부터 친분이 있었던 왕민 랴오닝성 서기로부터 공식 초청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김 전 회장의 재기 행보와는 관계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은 대우그룹이 해체됐지만 ‘대우’ 이름 붙은 회사에 무엇이라도 도움을 주고 싶어 한다”며 “하지만 시대가 바뀐 데다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산업은행이 대주주여서 오해를 받을까 매우 조심스러워 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회장은 건강을 위해 ‘따뜻한 곳’에 있어야 한다는 의사의 조언에 따라 요즘 일년에 8개월 이상을 과거 사업상 연관이 있던 베트남에서 보내고 있다.



염태정·이상재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김우중
(金宇中)
[前] 대우 회장
1936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