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가톨릭대·대구예술대·경북도립대 등록금 동결

지역 대학들이 정부의 민생 물가 안정을 위한 ‘등록금 동결’ 요청에 동참하고 나섰다.



 대구가톨릭대와 대구예술대, 경북도립대학은 7일 3년 연속 등록금 동결을 선언했다.



 대구가톨릭대는 이날 “물가 상승 등 사회적 고통을 분담하고, 학생·학부모의 부담을 덜기 위해 2011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이 대학의 등록금 동결은 2009학년도부터 3년째다. 대구가톨릭대 소병욱 총장은 “등록금 인상에 부담이 큰 학생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동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대구예술대도 이날 3년 연속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 대학 측은 “이러한 배경에는 재단이사장과 총장이 대학 시절에 고학으로 학비를 벌어 공부했던 경험과 이해심이 바탕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 경북도립대학 역시 이날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어 올해 등록금을 올리지 않기로 했다.



 지역 대학은 대부분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달 말까지 인상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지만 동결과 인상폭을 두고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