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비서관 “공약 얽매여선 안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 입지 선정 공모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충청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공모 가능성 제기되자 거센 반발

 9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충청권 입지’를 쏙 뺀 채 ‘과학벨트 특별법’을 통과시키데 이어 6일에는 대덕특구를 방문한 청와대 과학기술비서관이 ‘지금은 공약에 얽매여서는 안될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혀다.



 그러자 대전시 등 충청권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염홍철 대전시장은 7일 “대통령 등 정부 관계자들의 이같은 발언은 ‘충청권 대선공약 파기=입지선정 공모’란 우려감을 더욱 확산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염 시장은 “과학벨트 조성과 관련해 정부가 세종시처럼 지역간 불필요한 갈등과 소모적인 국력낭비를 불러일으킬 우려가 크다”며 “충청권 500만 충청인과 함께 과학벨트 충청권 조성 관철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정부는 더이상 국론분열을 일으키지 말고 조속한 시일 안에 ‘과학벨트 충청권 입지’를 지정 고시하고 계획대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과학벨트 충청권 조성을 번복하고 정치논리에 의해 특정지역에 조성하려는 의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과 시민단체들도 가세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청와대 과학기술비서관의 발언은 현 정부가 과학벨트 충청권 입지 공약을 이행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대통령 공약 파기는 대국민 사기”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충남도당 역시 논평에서 “정부가 세종시 수정안을 들고 나오더니 이제는 과학벨트 공약마저 백지화하려 하고 있어 경악을 금할 길이 없다”며 “세종시 수정안을 도민의 힘으로 바로잡았듯이 과학벨트 문제도 도민의 힘으로 반드시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도 논평에서 “과학벨트는 대통령이 2007년 대선 국면에서 충청권 입지를 약속했던 사업”이라며 “거센 저항에 직면했던 세종시 수정 논란에 이어 또다시 충청권 핵심공약인 과학벨트마저 백지화한다면 지역민이 느낄 우려와 배신감은 커질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