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무 살 노승열, 유럽 간판들 콧대 콱 눌렀다





아시아-유럽 골프대항전
2승 1무로 점수 가장 좋아



유럽과의 골프대항전 3경기에서 무패를 기록하며 샛별로 떠오른 노승열. [후아힌(태국) AP=연합뉴스]



아시아는 참패했지만 노승열(20·타이틀리스트)은 빛났다. 9일 태국 후아힌의 블랙마운틴 골프장(파72)에서 끝난 유럽과의 골프대항전 로열 트로피에서 아시아는 처참한 역전패를 당했다. 전날까지 6-2로 앞서던 아시아는 마지막 날 싱글 매치 8경기에서 2무 6패로 밀려 7-9로 졌다.



 그러나 한국 골프의 미래이자 매치플레이 국가 대항전에 처음 데뷔한 노승열은 3경기 무패 행진의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유럽과 아시아 선수 16명 중 최다 승점(2.5점·2승1무)을 올렸다. 노승열은 7일 열린 포섬 매치플레이에서 량원충(중국)과 짝을 이뤄 헨릭 스텐손-요한 에드포스(이상 스웨덴)를 3홀 차로 제압했다. 둘째 날 포볼 경기에서도 량원충과 힘을 합쳐 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리스 데이비스(웨일스)에게 5홀 차 완승했다.



 최종일 싱글 매치. 골프 종가인 유럽 선수들의 반격은 거셌다. 지난해 라이더컵 유럽 캡틴이며 이번 대회에도 주장 완장을 찬 몽고메리는 선수들에게 강한 정신력을 강조했다고 한다. 첫 주자 페테르 한손(스웨덴)이 량원충을 7홀 차로 제압하는 등 유럽 선수들은 아시아 선수를 강하게 밀어붙였다. 일본의 수퍼스타 이시카와 료도 일방적으로 몰렸다.



 아시아팀의 체면을 살린 것은 노승열이었다. 그의 상대는 유럽의 간판 스타 중 한 명이자 2007년 액센추어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우승자인 스텐손이었다. 두 선수는 페어웨이 벙커를 훌쩍 넘기는 장타로 맞섰고 버디 7개씩을 잡는 수준 높은 경기를 펼쳤다. 사실상의 에이스 대결이었다. 노승열로선 225야드의 파3인 14번 홀에서 핀 2.5m에 붙인 버디 퍼트를 놓쳐 2홀 차로 도망가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스텐손은 16번 홀 버디로 쫓아왔다. 노승열은 17번 홀 버디로 도망갔지만 588야드 파 5인 18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 옆 벙커에 빠지면서 파에 그쳐 버디를 한 스텐손과 비겼다. 하지만 노승열은 이날 아시아 팀에 맨 먼저 승점 0.5점을 선물했다.



 노승열의 기량은 차세대 골프 선두 주자로 거론되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리키 파울러(미국), 마테오 마나세로(이탈리아) 등과 견주어도 손색없다는 평가다. 노승열은 2월 23일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액센추어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