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 올해 자녀 양육비 3200억 지원

경남도가 올해 자녀 양육비 지원액을 지난해보다 400억원(14.3%)이 증가한 3200억원을 투입한다. 부모에게 양육비 부담을 덜어줘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서다. 양육비는 어린이집 보육료, 셋째아 이후(만 4~5세) 무상 보육료, 양육수당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어린이집 보육료 전액 지원 대상 확대
만 4~5세 셋째아 이후엔 무상 보육료

 우선 어린이집 보육료의 전액 지원 대상을 종전의 영유아 가구 소득 하위 50% 이하에서 70% 이하 가구로 확대했다. 또 맞벌이 가구 소득 인정액 산정 때 2010년에는 부부 소득 중 낮은 소득의 25%을 감액해 반영했으나 올해는 부부 합산소득의 25%을 뺀 75%만 반영해 지난해보다 더 많은 가구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아울러 올해 처음으로 다문화 가정 자녀가 어린이 집을 이용할 경우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보육료를 전액 지원한다. 2005~2006년 출생한 만 4~5세 아동 중 셋째 아 이후 아동에게는 지난해처럼 보육료 전액을 지원한다.



 양육수당은 어린이집을 이용하지 않는 차상위 이하 가구(최저생계비 120% 이하, 4인 가구 기준 173만원) 아동에 대한 지원대상 연령을 24개월에서 36개월로 확대해 12개월 미만 아동에게는 월 20만원, 24개월 미만은 월 15만원, 36개월 미만은 월 10만원씩 지급한다. 양육수당은 1월 1일부터, 보육료는 3월 1일부터 지급된다. 대상 아동이 있으면 관할 읍·면사무소와 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