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념 경제] 스티브 잡스, 14년째 연봉 1달러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사진)가 지난해에도 연봉을 1달러만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우존스 등 미국 언론들은 7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1997년 애플 복귀 이후 지속돼 온 잡스의 ‘1달러 연봉’ 관행은 지난해까지 14년간 계속되고 있다.



 연봉이 적다고 잡스가 아쉬울 건 없다. 그는 애플 주식 550만 주를 보유하고 있는 주식 부자다. 97년 이후 한 번도 판 적이 없다. 현재 주가는 330달러를 웃돈다. 주식 평가액이 18억 달러(2조원)다.



애플은 잡스가 복귀한 뒤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잇따라 히트시키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지난해 주가는 59% 올랐다. 지난해 5월 이후 세계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많은 IT기업이 됐다.



 이에 비해 이 회사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인 팀 쿡은 연봉 80만 달러, 현금보너스 500만 달러, 주식보너스 5230만 달러 등 모두 5900만 달러를 넘게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일부 주주는 스티브 잡스가 췌장암을 앓았던 것과 관련해 ‘문서화된 CEO 승계계획안’을 마련하고 공개할 것을 요구하는 주주제안을 제출했다.



애플 이사회는 내부 후보자 물색 등 관련 방안을 마련해 놓고 있지만, 공개할 경우 경쟁사가 이를 이용할 수 있고 후보 물색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난색을 표시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