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년 동북아 3국 전성기 열린다”





현대경제연구원 보고서 “GDP, 미국·유럽 제칠 것”





현대경제연구원이 2020년에 한국·중국·일본이 세계를 주도하는 ‘동북아 3국 전성기’가 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연구원이 9일 발표한 ‘글로벌 2020 트렌드’ 보고서에서다. 연구원 측은 “한·중·일 3국이 경제통합 지역공동체를 만들어 세계 경제성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3개국 국내총생산(GDP)의 전 세계 비중은 23.6%로, 미국(21.1%)과 유럽(15.2%)을 제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10년 뒤에는 100세 이상 노인 인구가 급증하는 ‘호모 헌드레드(Homo-Hundred)’ 시대가 되고, 황색 인종(아시아인)이 전 세계로 이동해 국적이 불분명한 국제 떠돌이가 대량으로 나타날 전망이다. 또 연료전지 등 수소(Hydrogen) 기반의 에너지원이 널리 보급되는 ‘하이라이프(Hy-Life)’ 사회가 열리고, 속도를 중시하는 동시에 느림과 평온에 대한 인간의 열망을 노린 ‘패슬로(Fast+Slow)’ 비즈니스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