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종교단체 "2011년 5월 21일 지구 최후의 심판일"







사진= 워싱턴포스트 캡처







'2011년 5월 21일'이 지구 최후의 심판일(Judgment Day)이라고 주장하는 미국 종교단체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 본부를 둔 종교단체 '패밀리 라디오'는 성서에 기록된 일련의 숫자들을 수학적으로 해석, 오는 5월 21일을 지구 최후의 날이라고 예언하고 있다.



전직 엔지니어인 '패밀리 라디오'의 설립자 해롤드 캠핑(88)은 "2011년 5월 21일 신의 선택을 받은 사람들은 이른바 '휴거(Rupture)'로 구원받게 되고 나머지 사람들은 지구에 남겨져 오는 10월 불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휴거란 그리스도가 세상에 다시 올 때 기독교인들이 함께 하늘로 올라 천국에 간다는 의미다.



캠핑은 17년전에도 1994년 9월 6일을 심판일로 주장하며 "하늘이 열리고 천국으로 올라갈 것"이라고 예언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아 전 세계적으로 비웃음을 샀다. 이에 캠핑은 "당시 착오로 심판일을 잘못 계산했지만 이번엔 정확히 계산했다. 틀림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하고 있다.



한편, 그의 예언을 대부분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으나 최근 호주에서 '노아의 홍수'를 방불케 하는 자연 재해가 발생하고 중남미 곳곳에서 강진이 엄습하는 등의 사태가 일어나면서 미 전역은 물론 남미와 중국까지 신봉자들이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일부 신도들은 자동차에 '심판일'에 대한 메시지를 써놓는 등 본격적으로 선전하고 있어 문제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중앙일보 디지털뉴스룸=유혜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