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라질 부통령의 43세 연하 '어린신부' 뛰어난 미모 화제







허핑턴포스트 캡쳐



브라질 부통령 미셸 테메르(70)의 '43세 연하' 부인 마르셀라 테데시 테메르(27)의 빼어난 미모가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3일 브라질 일간지 폴랴 데 상파울루의 보도에 따르면 1일 열린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취임식에 모습을 나타낸 부통령 부인의 미모가 현지 트위터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특히 마르셀라의 나이가 테메르 부통령보다 43세나 어리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더욱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마르셀라는 호세프 대통령이 전 대통령으로부터 휘장을 넘겨받을 때 이보다 더 집중적인 카메라 세례를 받아 취임 대통령의 눈총(?)을 받기도 했다.



화제의 인물인 마르셀라는 지난 2002년 미스 캄피나스 1위, 같은 해 미스 상파울루 2위를 차지했으며 한동안 모델로 활동하다가 2003년 테메르 부통령과 결혼했다. 마르셀라는 사람들 앞에 나타나기를 꺼려 그동안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않아왔다.









허핑턴포스트 캡쳐



브라질 네티즌들은 43세 차이 때문에 두사람을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그의 부인 카를라 브루니와 비교하기도 했다. 카를라 브루니는 사르코지 대통령 보다 13세 어리다.



한편, 현지 언론들의 마르셀라와 카를라 브루니의 비유에 대해 테메르 부통령은 "내 아내는 브루니와 다르다. 자신을 드러내기 싫어하고 매우 신중한 2살짜리 아들의 어머니"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고 폴랴 데 상파울루는 전했다.



마르셀라의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통령보다 더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니... 그럴만하다" "43세 연하, 게다가 저렇게 예쁜 부인을 얻다니 테메르 대통령 정말 대단하다" "여신강림이다. 같은 여자가 봐도 너무 아름답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앙일보 디지털뉴스룸=유혜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