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세영 SBS 회장 “물러나겠다”





2월 주총서 명예회장으로





SBS 윤세영(75·사진) 회장이 2월 중 경영현장에서 떠난다. 윤 회장은 3일 “오는 2월 주총 이후 SBS 회장과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 명예회장으로서 그룹 발전의 조력자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이날 SBS 미디어그룹 시무식에서 “미디어 생태계 변화가 SBS의 리더십에도 새로운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SBS가 더욱 젊고 혁신적인 모습을 갖추고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는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 생각했다”며 “더욱 과감하고 적극적인 변화를 실천해야만 하는 지금의 치열한 방송 경쟁 현실에 비추어 볼 때 내 나이가 70대 후반이라는 점도 일선 퇴진을 결심하게 된 중요한 이유”라고 말했다. SBS 측은 윤 회장이 전격적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날 것을 밝힌 것과 관련해 “‘(윤 회장이 밝힌 SBS의) 새로운 리더십’과 관련해서는 이달 이사회와 2월 주총을 거치면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