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억 현금 탈취범은 수송차 경비업체 직원”

지난해 12월 31일 경북 구미에서 발생한 현금수송차 현금 탈취사건의 용의자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중학교 동창이며 이 중 김모(28)씨는 해당 현금수송차 경비업체의 직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중학교 동창 2명과 함께 검거

 3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1시20분쯤 구미1대학 안에 서 있던 현금수송차의 출입문과 금고를 부수고 현금 5억 3000여만원을 탈취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실제 차량 안에서 현금 탈취를 담당한 이모(28)씨는 6개월 전까지 대구의 한 경비용역업체에 근무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김씨가 현금수송과 관련한 정보를 이씨 등에게 제공했으며 특별한 직업이 없는 곽모(28)씨는 밖에서 망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동창생인 이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다가 돈이 많이 실려 있는 현금 수송차량을 털기로 공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금수송차량에 설치된 CCTV(폐쇄회로TV) 하드디스크를 복원해 동영상을 확보한 뒤 예전에 근무했던 경비업체의 옷을 입은 채 금품 탈취에 나섰던 이씨의 얼굴을 확인해 전국에 수배했다. 이씨는 이날 밤 경북 포항에 있는 애인 집 주변에 있다가 붙잡혔다. 경찰은 이씨가 갖고 있던 현금 5000여만원도 회수했다.



대구=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