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 담근 6억 매출 대학생 김치 사장





토끼띠 건국대생 노광철씨, 작년 번 6000만원 모두 기부





토끼띠 노광철(24·건국대 전기공학과 2학년·사진) 씨는 김치제조업체를 운영하는 대학생 사장님이다. 그가 김치를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 ‘짐치독’에는 포기김치, 동치미, 깻잎김치, 갓김치 등 다양한 김치 상품들이 먹음직스럽게 올라와 있다. 노씨는 지난해 이 사이트를 통해 6억원의 연매출을 올렸다.



 평범한 전기공학도였던 노씨가 김치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군 복무 중인 2008년이었다. “어느날 부대 도서관에서 우연히 신문을 읽었는데 청년 실업률이 높다는 기사와 중국산 김치를 한국산으로 속여 판 사람들이 경찰에 적발됐다는 기사가 나란히 실려 있었어요. 누구나 믿고 먹을 수 있는 김치를 만들어 팔아보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죠.”



 이후 1년간 노씨는 김치 공부에 빠져 살았다. 일과가 끝나면 취사병을 찾아가 다양한 종류의 김치 담그는 법을 배웠다. 부대 내 인터넷 이용 시간에는 김치 발효 유산균을 찾아 공부하기도 했다. “2009년 9월 제대 후 한 달 만에 광주광역시의 집 근처에 점포를 차렸어요. 학교는 1년 더 휴학하기로 했죠.”



 하지만 사업은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천연조미료만 써가며 정성스레 만들었는데도 석 달 동안 고작 5만원어치가 팔려나갔다. 보다못한 노씨의 어머니가 나서 김치 맛을 점검했다. 홍보 부족도 큰 문제였다. “초·중·고 동창회에 나가서 무조건 김치를 식탁에 올렸어요. 서울 명동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 홀로 나서 시식회도 열었고요.”



 대학 응원단 출신인 노씨의 활달한 성격 덕에 월 매출은 5000만원~6000만원대까지 뛰어 올랐다. 단골 손님도 여럿 생겼다. 그러나 노씨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지난해 벌어들인 순수익 6000여 만원을 모두 불우이웃돕기에 썼어요. 제 몫으로 돈이 생기는데로 재료를 구입해 김치를 담궈서 고아원, 양로원에 부쳐드렸습니다.”



 신묘년을 맞아 해외 시장 진출을 꿈꾸고 있는 노씨는 김치 나눔 사업도 계속할 계획이다.



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