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만원짜리 태극기 제작비로 쓰세요” 롯데 동래점서 1200만원 내놔

한장에 100만원 짜리 태극기를 매달 한 번씩 바꿔 달아야 하는 곳이 있다. 부산시 금정구 구서동 금정 문화회관 앞 태극기 소공원이다. 이곳에 게양돼 있는 태극기는 가로 12m, 세로 8m짜리로 국내서 가장 크다. 하지만 24시간 게양되면서 드센 바람에 자주 찢어진다. 이때문에 금정구가 매달 한 번씩 새로 만들고 있다.



금정구 태극기소공원에 걸린 12m×8m
바람에 찢어져 매달 한 번씩 바꿔 달아

 그동안 금정구는 연간 1200만원의 태극기 제작비를 부담해 왔다. 뿐만 아니라 큰 태극기가 풍압을 많이 받기 때문에 국기 게양대의 기울기를 수시로 측정하고 보수공사도 주기적으로 해왔다, 금정구는 2002년 이후 지금까지 90여장의 태극기를 만들고 게양대를 관리하느라 1억2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이 소식을 들은 롯데백화점 동래점이 올 한해 동안 태극기 제작비 1200만원을 부담하기로 했다. 이 태극기 소공원은 2002년 말 롯데건설이 1억 7000여만원을 들여 건설한 뒤 금정구에 기부 채납했었다. 금정구는 이 일대에 의자와 야간 조명시설 등을 추가로 설치했다. 태극기 공원으로 조성된 뒤 해마다 3·1절과 광복절이면 이곳에서는 독립유공자 등이 참가하는 국기게양 행사가 열리고 있다.



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