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올해 자전거 도로 48㎞ 만든다

올해 경기도 용인과 의정부 등 7개 시에 48㎞ 길이의 자전거 전용도로가 새로 생긴다. 경기도는 정부의 국가자전거도로 기본계획에 따라 올해 190억8600만원을 들여 이들 도시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개설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의정부·양주·안산 등 7개 시에

새로 만드는 자전거 도로는 자전거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산책로와 분리하고 자전거 표지판, 펜스 등 안전시설을 보강한다. 또 야간 이용자들을 위해 가로등도 설치한다. 경기도는 안산시와 함께 반월산업단지에 통근용 자전거 1000대를 보급해 자전거를 이용한 출퇴근 문화를 확산할 계획이다. 반월산업단지는 20㎞ 길이의 자전거도로를 통해 안산시 중앙대로와 연결된다.



 국가자전거도로 기본계획이 끝나는 2019년에는 경기도 내 18개 시·군에 268.2㎞에 이르는 자전거 전용도로가 개설될 예정이다.



투입되는 사업비는 모두 1031억6000만원이다. 지난해에는 하남시 선동~미사동 둔치 구간을 비롯해 6개 시·군에 27.4㎞의 자전거도로가 생겼다.



 경기도는 이달 중 세부 사업계획을 세우고 다음 달 시공사 선정을 거쳐 3월부터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자전거도로가 생기는 곳은 ▶의정부시(녹양동 양주시계~의정부1동 중량교 1.9㎞) ▶양주시(회천동~양주동 의정부시계 7.9㎞) ▶안산시(초지동하수처리장~사2동 준공업단지 사거리 9.3㎞) ▶용인시(기흥동 공세교남단~기흥동 화성시계 1.6㎞, 구갈동 동부아파트삼거리~신갈동 양고개삼거리 1.6㎞) ▶평택시(송북동 신장교~송북동 노좌삼거리 0.4㎞, 서정동 도서관사거리~세교동 한신주 7.3㎞) ▶시흥시(정왕동 서해고~정왕1동 안산시계 6.7㎞) ▶화성시(비봉 치용사거리~향남 장짐교차로 8.4㎞) ▶오산시(대원동~중앙동 화성 방향 2.9㎞) 등이다. 사업비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가 각각 절반씩 부담한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전국자전거도로 기본계획을 수립해 2019년까지 1조205억원을 투입, ‘ㅁ’자형으로 전국을 순환하는 자전거전용도로 2175㎞를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