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대 맞벌이 주부로 초·중등생 자녀가 결혼할 때 주택 마련을 돕고싶은데 …





[재산 리모델링] 비과세에 적립식 투자 효과 큰 VUL 들어 종잣돈 불려라





Q 올해 44세 되는 이모씨는 부산에서 공직생활을 하는 가정주부다. 남편은 대학 교수며 중학생, 초등학생 자녀가 있다. 맞벌이로 다달이 벌어들이는 소득은 650만원 정도. 은퇴하면 공무원연금과 사학연금을 타게 돼 있어 다른 가정에 비해 노후 걱정은 하지 않는 편이다. 생활하고 남는 돈은 주로 해외여행 경비로 쓴다. 그러다 보니 저축해 놓은 것은 별로 없고 재산이라곤 집 한 채가 전부다. 이씨는 이제라도 열심히 목돈을 만들어 자녀의 결혼 시점에 내 집 마련을 도와주고 싶다며 상담을 요청해 왔다.



A 자녀의 내 집 마련을 도와주는 방법은 두 가지다. 하나는 집을 사서 증여하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저축이나 투자를 통해 필요자금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전자는 한꺼번에 큰돈이 들어가는 데다 복잡한 세금문제가 걸려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이씨에게 복리효과를 누릴 수 있는 금융상품에 투자할 것을 권한다. 지금부터 자녀가 각각 30세 될 때까지 매월 50만원씩 세후 5%의 수익률로 적립해 나간다면 큰아이는 1억3000만원, 작은아이는 2억1000만원 정도 마련해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어떤 금융상품을 고르느냐다. 이씨네의 사정을 두루 감안할 때 최적의 상품은 변액유니버셜보험(VUL)이라고 판단된다.











 ◆변액유니버셜에 가입하라=VUL은 장점이 많다. 우선 변액연금에 비해 주식편입 비중이 높아 장기투자일 경우 수수료 차이로 수익률 면에서 훨씬 유리하다. 게다가 10년이 지나면 비과세된다. 펀드변경 기능도 있어 목표수익률에 도달하면 채권형 등으로 전환해 수익률을 확정할 수 있다. 원금보장은 안 되지만 가입기간이 10년 이상이면 충분히 ‘적립식 투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매입단가를 낮춰 투자비용을 줄이는 게 가능하다는 얘기다. 이씨네는 장기주택마련저축을 해약해 자녀 명의로 각각 50만원씩 VUL에 가입하길 바란다. 나중에 자녀에게 소득이 생기면 계약자 변경을 통해 증여하면 된다. 물론 보험금을 인출할 때 증여세가 부과된다. 증여세는 전체 보험금 중 부모가 불입한 금액에 대해서만 매겨진다는 점에 주의하자.



 ◆아파트 매매차익으로 금융투자를=이씨네는 어느 정도 금융자산을 만들 필요가 있다. 이와 관련해 보유 아파트를 활용할 것을 추천한다. 아파트 규모를 줄이거나 가격이 싼 지역으로 이주해 차익을 남기는 방안이다. 이씨네 아파트는 2008년 준공된 40평형대로 5억원 내외다. 부산의 부동산 시장은 미분양 분량이 감소하고 급매물 중심으로 거래가 활기를 띠는 등 그간의 침체에서 벗어나는 모습이다. 다만 이씨네가 양도세 비과세 혜택을 받기 위해선 2년 더 보유해야 한다. 그때쯤이면 지금 가격보다 높은 수준에서 매매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씨네가 전세로 거주하는 지역의 아파트는 30평형대 기준 2억2000만~3억원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 따라서 보유 아파트를 처분하고 현 거주지 인근 아파트를 매입할 경우 1억5000만원 안팎의 현금자산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 2012년 이후 시장상황을 예측하기 어렵지만 저금리 기조가 계속 이어진다면 투자상품은 충분히 매력적이다. 투자자산이 2배가 되는 기간을 계산할 때 ‘72법칙’을 사용할 수 있다. 가령 1억원을 연 8%로 운용하면 9년(72/8) 뒤에 2억원이 되고, 연 4%로 운용해 2억원을 만들려면 18년(72/4)이 걸린다는 식이다. 이 법칙이 꼭 들어맞는 건 아니지만 현재의 시장수익률로 미래의 자금계획을 세울 때 활용할 만하다.



 ◆해외여행 경비는 적금으로 마련=이씨네가 가입한 보장성 보험은 적절한 가격에 꼭 필요한 내용만 들어 있어 추가적인 가입이 필요 없다. 노후준비 또한 부부의 퇴직금과 연금 등을 합쳐 월 400만원 정도 확보돼 있어 큰 문제가 없다. 지금 붓고 있는 개인연금을 계속 이어나간다면 비교적 여유로운 노후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휴가 때마다 다녀오는 해외여행 경비는 매월 100만원씩 남는 잉여금을 6개월짜리 적금에 들어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비교적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에 50만원씩 저축하고 나머지는 CMA를 활용하도록 하자.



서명수 기자











◆이번 주 자문단=김은미 한화증권 르네상스 부지점장, 정상윤 미래에셋증권 자산관리전문·세무사, 강태규 ㈜메이트 플러스 컨설팅팀 과장, 임대성 SK MONETA 팀장(왼쪽부터)



◆신문지면 무료 상담=직접 방문이 어려울 경우 e-메일(asset@joongang.co.kr)로 전화번호와 자산 현황, 상담 목표를 적어 보내 주십시오.



◆대면 상담=국내 최고의 전문가들로부터 직접 상담을 받으려면 재산리모델링센터로 신청(jasset@joongang.co.kr, 02-751-5852~3)해 주십시오.



◆후원=미래에셋증권·삼성생명·외환은행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