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해안 7번 국도 4차로 확장 22년만에 완공

경북 동해안 지역의 최대 숙원사업인 7번 국도 4차로 확·포장 공사가 22년 만에 완공됐다. 울진군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7번 국도의 마지막 공사 구간인 울진 망양교차로와 망양터널을 잇는 기성∼원남 11.9㎞ 구간에 대한 공사를 마치고 개통식을 했다고 29일 발표했다. 개통된 울진군 기성∼원남 구간은 2003년 10월부터 사업비 1459억원을 들여 7년 2개월 만에 완공됐으며, 교량 9개 소와 망양 1,2터널 2개 소 등이 있다. 7번 국도 확·포장은 1989년 포항시 청하(18.1㎞) 구간 착공 이후 22년 만에 완공돼 포항에서 울진, 강원도 동해까지 171㎞ 구간이 연결됐다.



마지막 구간 울진 기성∼원남 개통

 영덕에서 삼척까지 종전에 비해 운행거리 7.4㎞, 운행시간 43분이 단축돼 교통 오지인 동해안 지역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됐다. 특히 국토 U자형 간선망 구축은 물론 지역간 연계와 물류 수송체계 개선 등으로 동해안 지역 개발과 발전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