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웃돕기 온정 담아 ‘연탄배달 송년회’





전주시 환경과 직원, 성금 모아 봉사
홀로 사는 노인들에게 600장 전달



전주시 환경과 직원들은 28일 인후동에서 송년회를 대신해 연탄을 배달했다. [전주시 제공]





진눈깨비가 오락가락한 28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 전북지방조달청 뒷편 주택가. 전주시청 환경과 직원 20여 명이 2m 간격으로 늘어 서 연탄을 날랐다. 이들은 강추위 속에서 2시간 동안 작업, 홀로 사는 할아버지·할머니들의 집에 600여 장의 연탄을 들여 줬다.



 국민기초생활 수급대상자인 임영희씨는 “방을 덥히려면 하루 4~5장씩 연탄이 필요한데, 이를 마련한 길이 없어 걱정을 하고 있었다”며 “시청 직원들이 연탄을 줘서 올 겨울 추위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환경과 직원들은 송년회를 대신해 사랑의 연탄을 배달했다. 이지성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이 “올 연말에는 술 먹고 흥청망청 하지 말고 뭔가 보람 있는 일을 해보자”고 말한 게 계기가 됐다. 환경과 직원들은 겨울나기가 힘든 불우이웃을 돕기로 뜻을 모았다. 그리고 각자 주머니를 털어 연탄 200여 장을 구입했다. 이 소식을 들은 사랑의 연탄 은행도 400장을 보탰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