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 ‘금사공단 폐차장’ 행정심판 놓고 충돌





금정구 처분 뒤집고 또 허가
주민·환경단체 등 500여명 항의 집회



29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금사공단 기업체 근로자들과 환경단체, 금사동 주민 등 500여명이 폐차장을 허가해 준 부산시를 비난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송봉근 기자]





‘구청 보다 못한 행정처리 부산시는 각성하라.’



 29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 피킷과 현수막을 든 부산시 금정구 금사동 주민들과 환경단체, 금사공단 기업체 근로자 등 500여 명은 부산시의 행정심판 결정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부산시 행정심판위원회는 21일 이모(71)씨가 낸 금사공단내 폐차장 등록을 허가해달라는 행정심판에서 폐차장을 불허한 금정구의 처분이 잘못됐다는 결정을 내렸었다. 이에 앞서 금정구는 지난달 12일 이씨가 신청한 금사공단내 폐차장(3309㎡)설치 허가를 반려했었다. 금정구는 “폐차장이 폐유·폐수·고철가루 등을 내보낼 가능성이 높아 공단 내 300여 개 업체와 지역 주민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었다.



 그러나 부산시는 “폐차장 예정지가 준공업지역이어서 폐차장을 설치할 수 있는 곳이고, 환경피해가 예상된다는 반대논리가 구체적이지 못하다”며 금정구에 폐차창 등록을 허가해주라는 결정을 내렸다.



 이러한 대립을 올들어 벌써 두번째다.



 지난 4월 같은 장소에 폐차장을 짓겠다며 부일자원(대표 노희현)이 낸 신청서를 금정구가 반려하자 그때도 부산시 행정심판위는 금정구 처분이 잘못됐다고 결정했었다. 부일자원이 허가를 받았지만 주민 반대가 드세자 다른 곳에 폐차장을 세우면서 갈등은 가라앉는 듯 했다. 하지만 같은 장소에 또다시 이씨가 폐차장을 신청하면서 재 격돌하게 된 것이다.



 폐차장 부지와 가까운 의류업체 파크랜드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 파크랜드 주용준 과장은 “첨단 재단설비는 먼지에도 오작동을 일으키기 때문에 폐차장이 가동되면 공장가동에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다” 고 말했다.



글=김상진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