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종무식 대신 합창대회









웅진코웨이가 종무식을 대신해 전사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신기나라 합창대회’를 29일 서울 홍지동 상명대 아트센터에서 열었다. 웅진코웨이 사장등 본부장들이 ‘나는 미남이다’를 합창하고 있다. 종무식 대신 열린 합창대회는 전사 임직원의 팀워크와 정서적 일체감을 조성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