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준희 “부품·문화콘텐트 산업 적극 지원할 것”





기업은행장 취임





조준희(사진) 기업은행장은 29일 사내 캠페인과 같은 기존의 관행을 벗고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영업’을 통해 기업은행을 선진은행, 일등은행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도 영업을 통해 은행권의 경쟁에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의지다.



 또 그는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뿐만 아니라 인수합병(M&A), 기업공개, 컨설팅, 해외 진출 지원 같은 중소기업의 성장 단계별로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조 행장은 이날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취임식을 하고 이런 청사진을 밝혔다. 조 행장은 첫 기업은행 내부 출신의 은행장이다.



 그는 취임사에서 1963년 마틴 루서 킹 목사가 링컨 기념관에서 했던 연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I Have A Dream)’라는 구절을 인용해 “기업은행을 대한민국 최고의 은행, 나아가 세계 초일류 은행으로 만드는 꿈이 나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 방법으로 조 행장은 영업방식의 획기적인 개선을 제시했다. 종전에는 사내 캠페인과 프로모션이 영업의 주된 관행이었다. 기업은행은 매주 1회꼴로 연간 60회 이상의 캠페인과 프로모션을 해 왔다. 조 행장은 “캠페인을 해야 직원들이 움직이는 게 부끄럽고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지적하고 “이런 관행적인 영업방식을 줄이고 효율적·생산적인 영업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조 행장은 중점 추진 과제로 ▶고객 최우선 경영 ▶중소기업금융 기반 강화 ▶자금조달 기반 획기적 확충 ▶종합금융그룹 기틀 다지기 ▶새로운 성장동력 적극 발굴 ▶사회적 책임을 제시했다.



 고객 최우선 경영의 다짐은 명심보감의 ‘출문여견대빈(出門如見大賓: 밖을 나서는 순간 모든 사람을 귀한 손님 섬기듯이 하라)’이라는 구절을 인용, “고객은 은행의 전부이자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소기업 지원과 관련, “부품소재 산업을 육성하고 고용창출 효과가 큰 문화콘텐트 산업과 같은 서비스 산업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조 행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지난 2년간 유명을 달리한 직원 11명과 투병 중인 22명의 이름을 일일이 열거하며 “은행에서 사람보다 중요한 것은 없는 만큼 직원들의 건강과 행복을 지키는 데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조 행장은 상주고와 외국어대를 졸업한 뒤 1980년 기업은행에 들어와 도쿄지점장, 경영지원본부장, 개인고객본부장을 거쳐 2008년부터 전무이사(수석부행장)를 맡아왔다.



김종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