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양원, 하남 감북에 보금자리 1만6000 가구 공급





4차 보금자리지구 지정





국토해양부는 4차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서울 양원, 하남 감북 등 2곳을 지정 고시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지난달 29일 후보지로 선정됐던 두 지구의 면적은 약 306만1000㎡로, 총 2만3000여 가구의 주택 가운데 1만6000가구를 보금자리주택으로 공급한다.



서울 양원지구(39만1000㎡)에는 총 3000가구, 하남 감북지구(267만㎡)에는 2만여 가구의 주택이 들어선다. 보금자리주택은 각각 2000가구, 1만4000가구다. 국토부는 지구계획안에 대해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와 환경영향평가, 관계기관 협의와 통합심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지구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사전예약은 시장 상황을 감안해 공급물량과 시기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번 지구 지정으로 두 지역 전체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실수요자가 아닌 경우 토지거래가 금지된다. 건축물 건축, 공작물 설치, 형질변경 등도 제한된다. 국토부는 지난달 30일 주민공람과 동시에 항공사진과 비디오 촬영으로 현장 자료를 확보했으며, 투기방지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보상투기 단속에 들어갔다.



국토부 김동천 공공택지개발과장은 “주민공람공고일 기준으로 주택특별공급 등 이주·생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공람공고일 이후 생긴 불법 시설물에 대해서는 보상 대상에서 철저히 제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