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말 바루기] 불식과 척결

“다문화가정 자녀들에 대한 선입견을 불식해야 한다.” “불거진 의혹을 말끔히 불식할 필요가 있다.” ‘불식(拂拭)’이란 말은 일반적인 대화체에선 잘 쓰이지 않는다. 신문 사설이나 시평, 칼럼 등 좀 딱딱한 글에서 자주 눈에 띈다. ‘불식’은 먼지를 떨고 훔친다는 뜻으로, 의심이나 부조리한 점 따위를 말끔히 떨어 없애는 것을 이른다.



 “독재시대의 찌꺼기를 단호하게 척결하자.” “공무원 사회의 부정부패를 척결해야 나라가 잘 된다.” ‘척결(剔抉)’은 일차적으로는 ‘살을 도려내고 뼈를 발라내다’란 뜻이니, 나아가 나쁜 부분이나 요소들을 깨끗이 없애 버린다는 말이다.



 ‘불식’과 ‘척결’은 모두 없애 버리는 것을 뜻하지만, 그 대상에서는 미세한 차이가 있다. 의심이나 오해, 부정적인 생각이나 사상, 선입견, 악습 따위를 말끔히 떨어 없애는 것을 이를 때는 ‘불식’이 많이 사용된다. 부정과 부패, 비리 등을 깨끗이 없애 버리는 것을 말할 때는 ‘척결’을 주로 쓴다.



 ‘불식’과 ‘척결’은 둘 다 어려운 낱말이다. ‘불식하다’는 ‘떨쳐버리다, 털어버리다, 털어내다’ 등으로, ‘척결하다’는 ‘뿌리 뽑다’ ‘도려내다’ 등 쉬운 우리말로 바꿔 써도 좋을 것이다.



최성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