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은행, 대우건설에 1조원 수혈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1조원을 투자했다. 산업은행은 자체 조성한 사모투자펀드(KDB PEF)가 대우건설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신주를 인수하고 1조원의 증자대금을 납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대우건설의 주식(신주) 8990만여 주를 주당 1만1123원에 인수했다. 28일 종가 기준 대우건설 주가는 1만2550원이다.



유상증자 참여 … 경영에도 적극 개입하기로

 앞서 산업은행의 PEF는 재무적 투자자들과 대우건설 주식(구주) 1만2102만여 주(37.16%)를 2조1785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산업은행은 공정위의 허가가 나면 바로 대우건설의 구주 인수 대금도 납입하기로 했다. 지분 매입이 완료되면 산업은행의 대우건설 보유 지분 규모는 50∼52%에 이른다.



 산업은행은 또 지분 인수 작업이 끝나는 대로 대우건설 경영에 적극 참여키로 했다. 산업은행은 대우건설과 이익목표와 재무개선 내용 등이 담긴 경영개선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한편 임원 파견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대한통운 매각도 공동 추진키로 했다. 대우건설과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통운 지분을 각각 23.95%씩 보유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또 대우건설의 엔지니어링 부문을 키우기 위해 인수합병(M&A)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