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0자 경제뉴스] 바이오에탄올 원료 ‘거대억새’ 개발





키 4m에 줄기 두께 1㎝
추출량, 옥수수의 1.5배





옥수수나 타피오카를 대체할 바이오에탄올 원료를 국내 기술진이 개발했다. 농촌진흥청은 29일 바이오에너지 생산을 위한 ‘거대억새 1호’와 이를 대량 증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름에 걸맞게 거대억새는 키 4m에 줄기 두께 1㎝로 사람 키보다 약간 큰 보통 억새에 비해 두 배 크기다. 에탄올로 전환될 수 있는 셀룰로오스 함유량도 다른 작물보다 많다. 이 때문에 단위면적(1㏊)당 얻을 수 있는 에탄올 양이 1만4610L에 달한다. 바이오에탄올 원료로 가장 많이 쓰이는 옥수수(5699L)의 1.5배, 가장 효율적인 원료로 알려진 스위치그래스(9504L)보다 53.7% 많은 에탄올을 얻을 수 있다.



 거대억새는 또 농경지가 아닌 하천변이나 간척지, 쓰레기매립장 등 버려진 땅에서도 잘 자란다. 식량난을 부채질할 우려도 없는 것이다. 한번 심으면 첫 해만 약간의 비료를 줄 뿐 20~30년간 새로 씨를 뿌리거나 비료·농약을 줄 필요도 없이 계속 수확할 수 있다. 또 억새는 한국 토종이어서 외래종 유입에 따른 생태계 교란 문제도 없다. 농진청 바이오에너지작물센터 서세정 소장은 “수확량과 에탄올 전환 효율 등이 월등히 높아 차세대 바이오에너지 작물로 가장 주목받는 작물”이라고 설명했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