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숭례문’ 와인









갈비·불고기 등의 한국요리와 어울리게 만든 정통 프랑스 보르도 와인 ‘그랑 포르테 두 쉬드(Grande Porte du Sud. 직역 남대문:숭례문)’ 출시 행사가 29일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와인매장에서 열렸다. ‘숭례문’ 와인은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레드와인 품종인 카베르네 쇼비뇽 50%, 메를로 50%를 블랜딩해 만들었다. 2008년 프랑스 현지 언론을 통해 숭례문이 전소된 사실과 이를 슬퍼하는 한국인들의 모습을 본 샤토 가호의 프랑수아 게즈 사장이 ‘숭례문’이란 이름의 와인을 생산하게 됐다고 한다. 소비자 판매가는 4만~5만원 선이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