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택 화백의 세계건축문화재 펜화 기행] 순천 선암사 승선교와 강선루





속세와 피안을 잇다
스님이 쌓은 돌다리



종이에 먹펜, 41×58㎝, 2010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돌다리가 순천 선암사에 있습니다. 이름도 참 멋있습니다. ‘신선이 되는 다리’라는 뜻의 승선교(昇仙橋)입니다. 이 다리를 건너 선암사에 가서 도를 닦으면 부처가 될 수 있다는 의미지요. 불교를 탄압하던 조선시대 생활이 궁핍해진 절에서는 스님이 목수가 되어 법당을 짓습니다. 직접 기와도 굽고, 단청과 불화도 그립니다. 쇠를 녹여 범종을 만드는 스님에 돌다리를 쌓는 스님도 있었습니다. 선암사 호암 스님이 숙종 39년(1713)에 세운 승선교는 잘 만든 돌다리로 보물 제400호입니다.



 높이 7m, 길이 14m, 너비 3.5m로 무척 큽니다. 양쪽 기단을 천연 암반에 두고 훌륭한 솜씨로 쌓았기 때문에 폭우에 계곡물이 범람하여도 끄떡없습니다. 앞뒤의 잡석만 쓸려 내려갈 뿐 장대석으로 쌓은 홍예 틀은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벌교 홍교도 기술을 전수받은 선암사 스님들의 작품입니다.



 승선교를 제대로 보려면 계곡으로 내려가야 합니다. 사진 찍기 좋은 너럭바위에서 보면 다리 밑으로 보이는 강선루(降仙樓)와 승선교가 한 폭의 그림이 됩니다. 강선루는 작은 개울 위에 지었습니다. 왜 멀쩡한 자리를 두고 위태로운 자리에 지었을까요. 혹시 멋을 아는 스님이 그림과 같은 구도를 위하여 터를 잡은 것은 아닐까요.



 승선교와 선암사 사진을 보고 싶은 분은 메일 주소를 알려주시면 사진과 해설을 함께 보내 드리겠습니다.



김영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