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철 교수 “약한 이공계 확충할 것”





고려대 새 총장





김병철(61·생명과학대 식품공학부·사진) 교수가 4년간 고려대를 이끌 제18대 총장에 선임됐다. 고려중앙학원(이사장 김정배)은 29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김 교수와 염재호(행정학과) 교수 등 최종 후보자 2명을 상대로 심층 면접을 벌인 뒤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 김 교수는 이공계 출신 첫 고려대 총장이 된다. 그는 서울대 축산학과 출신으로, 이필상 전 총장에 이어 두 번째 서울대 학부 출신 고려대 총장이 된다.



 김 교수는 “지난 한 세기 동안 민족 고대의 소임은 충실히 이행해 왔다”며 “앞으로는 글로벌 시대에 맞는 인재를 기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첫 자연계 출신 총장으로서 상대적으로 약한 이공계 연구 분야를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고려대 총장후보자추천위원회는 전체 교수 예비 심사 투표를 통과한 9명의 후보자 가운데 김 교수와 염 교수, 장하성(경영대) 교수 등 평가 점수 상위 3명을 최종 후보자로 압축해 지난 21일 법인에 추천했다. 그러나 장 교수가 “(누가 될지) 이미 정해진 상황에서 더 이상 무의미한 절차를 진행할 필요가 없다”며 23일 사퇴서를 제출하면서 두 명만 남았다.



  200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총장에 출마한 김 교수는 인촌 김성수 선생의 손자이자 1999∼2005년 고려중앙학원 이사장을 지낸 고(故) 김병관 전 동아일보 회장의 사촌동생이다.



 2008년부터 교무부총장을 맡아왔고, 관리처장·생명과학대학장 등도 지내면서 학내 행정 경험을 쌓았다. 고려대 대학원 축산가공학과에서 석사, 독일 괴팅겐대에서 축산가공학 박사학위를 각각 받고 85년부터 고려대 교수로 재직해 왔다.



 김 교수는 내년 3월부터 4년간 총장직을 수행한다. 취임식은 내년 2월 28일에 열린다.



이한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