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품의 이유 [12] 성공을 선물하는 가방 TUMI





5개 이상의 특허… 1000개 이상의 전용 부품 … 엄격한 품질 테스트 …
지퍼 고리 하나까지도 기능으로 말합니다









한 땀 한 땀, 장인의 숙련된 손으로 만든 명품이 있는가 하면 신소재와 신기술이 조화를 이룬 현대판 명품도 있다. 실용적이고 심플한 디자인의 가방으로 유명한 미국 브랜드 투미(TUMI)가 그렇다. 투미는 1975년 찰리 클리퍼드가 뉴저지에 문을 연 브랜드다. 1980년대에 여행가방과 비즈니스가방을 출시하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유럽의 명품처럼 역사도, 장인의 숙련된 수작업도 없는 이 브랜드가 명품의 반열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기능이 큰 몫을 했다.



‘가방 하나에 들어간 25개 이상의 특허와 1000개 이상의 전용 부품’은 투미 가방을 얘기할 때 빠지지 않는 말이다. 표면을 열처리한 조그마한 강철 나사부터 마모방지 처리를 한 FXT 방탄 나일론까지, 부품 하나하나에 가방을 쓰는 사람을 위해 고민하고 연구해 만든 섬세한 기술이 담겨 있다.



대표적인 아이템인 서류가방을 예로 들어보자. 일단 모양새부터 튼튼해 보이는 이 가방은 웬만한 충격에도 끄떡없다. 이유는 투미만의 방탄 나일론에 있다. 가죽 가방을 제외한 투미의 가방들은 FXT 방탄 나일론을 소재로 한다. 조직이 매우 촘촘한 특수 나일론에 코팅을 한 FXT 방탄 나일론은 투미의 특허 기술이다. 강한 마모 저항력과 방수 기능이 있으며 보통의 방탄 나일론보다 4배 강한 내구력을 지닌다. 가방이 잘 찢어지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어쩌다 찢어져도 그 부분이 더 커지지 않는다.



수납 기능도 뛰어나다. 가방은 물론 소품 주머니의 3개면이 지퍼로 열리게 돼 있어 물건을 넣고 꺼내기 수월하다.











투미의 섬세함은 지퍼 고리에서도 느껴진다.‘브레이크어웨이’라 불리는 지퍼 고리는 당기는 힘이 56㎏ 이상이면 자동으로 분리된다. 보통 지퍼 같으면 당겨진 힘에 의해 가방이 열려 물건이 쏟아진다. 투미의 가방은 지퍼가 분리돼 물건이 쏟아지는 걸 막는다. 지퍼 고리는 투미매장 어디서나 새로 받을 수 있다.



서류 가방에 있는 티-패스(T-PASS) 기능은 비즈니스맨의 잦은 출장을 고려한 것이다. 가방안의 노트북은 따로 검색이 안 돼 검색대에서 걸리는 경우가 더러 있다. 이럴 땐 가방에서 노트북을 꺼내야 한다. 반면 티-패스는 가방 안의 노트북이 바로 검색될 수 있도록 만든 특수 소재다. 노트북을 가방에서 꺼내지 않고도 공항 검색대를 통과할 수 있다.











다양한 기능은 여행가방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손잡이는 우주항공 소재로 만든 특허 제품으로 가볍고 튼튼하다. 180도 회전이 돼 손쉽게 끌고 다닐 수 있다. 롤러브레이드용을 사용해 바퀴는 소음이 적고 부드럽다. 바퀴가 가방과 일체형이어서 타 브랜드처럼 바퀴만 분리되는 일이 없다. 기능과 실용성을 중요시 하는 투미의 브랜드 철학을 나타내는 부품들이다. 투미 가방은 품질 테스트도 엄격하다.



우선 텀블 테스트가 있다. 건조기 같이 생긴 드럼통에 가방을 꽉 채워 넣고 셀 수 없이 돌려 내구성을 시험한다. 손잡이가 가방에 단단히 붙어 있는지 확인하는 핸들 저크 테스트도 있다. 스프링이 달린 고리를 무거운 가방의 손잡이에 달아 앞뒤로 격렬하게 5000번 움직인다. 표면이 거친 컨베이어에서는 방탄 나일론의 내구성을 실험한다. 이밖에도 길거리나 주차장, 공항에서 가방을 끄는 것처럼 구덩이가 있는 러닝머신에서 가방을 굴리는 테스트, 110℃의 비행기 활주로부터 3만5000피트 고도의 영하 온도에 노출시키는 온도 테스트, 가방의 메탈 부분을 일정기간 소금에 노출시키는 실험까지, 다양하고 엄격한 테스트를 거친다. 이런 품질 평가를 모두 통과해야 투미 매장에서 제품으로 선보일 수 있다.



이러한 까닭에 투미의 매니어층은 두텁다. 한번 써본 사람이 또다시 찾는다.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 영화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브래드 피트·안젤리나 졸리·지젤 번천·어셔·데이비드 베컴 등이 매니어다.



투미는 분실할 경우도 염두에 둔다. 제품마다 품번과 국가번호 등 고유의 정보가 담긴 숫자 20개를 적어 두는데, 이 번호가 가방 분실 추적 장치다. 가방을 구매할 때 고객 정보와 함께 이 번호가 등록된다. 세계 어느 곳에서 가방을 분실해도 발견 즉시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매니어가 생기게끔 하는 세심한 배려다.



[사진설명]1.투미는 가방 하나에도 각종 특허와 전용 부품이 들어간다. 사진은 35년 전

론칭 당시 투미 광고 이미지 2.투미의 대표적인 아이템인 서류가방 3.투미의 서류가방을 들고 있는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



< 이세라 기자 slwitch@joongang.co.kr >

[사진=TUMI 코리아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