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평·백령도에 광개토대왕함 들어간다





북한의 도발로 포화가 일었던 서해 5도. 내년이면 3200t급 광개토대왕함(사진)이 안정적으로 이곳 해역을 지킬 수 있게 된다. 백령도에 3000t급 항만이 완공되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또 백령도·대청도·독도 등 전략적 요충지를 ‘국가관리항’으로 지정해 5000t급 함정의 접안시설을 만들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